스트레스 없는 학교 만들어가요!
스트레스 없는 학교 만들어가요!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9.03.18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서울시, ‘스트레스 프리존’ 전국 확대 추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서울시와 지속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소년을 위한 ‘스트레스 프리존’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스트레스 프리존’이란 서울시가 지난 2016년부터 과도한 학업 부담과 경쟁적인 학교 환경으로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10대를 대상으로 추진해온 사업으로, 교내 유휴공간에 학생들이 스트레스를 자가 진단하고 휴식∙테라피∙소통∙놀이 등 9가지 해소 방법을 통해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도록 마련한 활동 공간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해 서울시와 KB국민은행, 교원그룹과 함께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해 서울 시내 6개 학교에서 ‘스트레스 프리존’을 시범 운영했으며, 공간을 이용한 학생 중 70% 이상이 정서 지수(정서적 안정)와 항스트레스 지수(스트레스 저항능력) 모두 개선되는 효과를 얻었다.

이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12일 미림여자고등학교에서 홍창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회장, 박숙희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 김규남 KB국민은행 사회협력부 팀장 및 미림여고 학생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청소년 스트레스 프리존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소식에서 스트레스 프리존 사업을 전국의 학교로 점차 확대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서울시는 대상 학교 선정 및 행정 지원과 디자인 컨설팅 등을 지원하며, 재단은 사업 확산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고 청소년들의 의견을 수렴해 학교별 맞춤형 실시설계와 시공을 수행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은 “’스트레스 프리존’은 청소년들이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학교에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뜻깊은 사업”이라며, “앞으로 서울시와 함께 청소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확산해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숙희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이번 협약은 서울시에서 개발한 디자인 모델이 그 효과를 입증하고 NGO와 기업들의 자발적 후원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는 점에서 민관협력체계의 모범적 사례가 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라면서, “앞으로도 재단과 민간기업의 후원과 관심이 청소년들의 스트레스 개선 및 정신건강에 도움이 되도록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