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사회복지협의회, ‘제7회 좋은이웃들’ 전국대회
복지부·사회복지협의회, ‘제7회 좋은이웃들’ 전국대회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2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21일 부산 코모도호텔에서 ‘제7회 좋은이웃들 전국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좋은이웃들은 복지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복지소외계층을 찾아내 공적서비스와 민간자원을 연계하는 민·관 협력사업이다.

지속적인 사업 확대에 따라 2012년 이후 현재까지 4만2,00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13만 여 명의 복지소외계층을 발굴해 약 40만 건의 공공·민간자원을 연계·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날 행사는 복지소외계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산하고, 대상자 발굴과 복지서비스 연계를 위해 노력한 좋은이웃들 봉사자와 관계자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거제시사회복지협의회 주옥자 자원봉사자는 1993년부터 거제시에서 자원봉사를 이어오던 중 2013년부터 좋은이웃들 봉사자로 위촉됐고, 이를 계기로 복지 소외계층을 발굴하고 돌보는데 더욱 헌신적으로 활동한 공로가 인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울산시 중구청 배미순 통합사례관리사도 지역사회 민간기관과 협력해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위해 노력한 점이 인정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이밖에 총 32명이 유공자표창(보건복지부장관표창 20명,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표창 12명)을 받는다.

보건복지부 임호근 복지정책과장은 “우리 주변에 어려운 이웃들이 꼭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열정과 헌신을 다한 좋은이웃들 봉사자와 관계자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정부도 복지소외계층에게 보다 많은 도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지원해 국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이고, 복지 소외계층 발굴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포용적 복지국가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