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문학공모전 최종 입상자 발표
인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문학공모전 최종 입상자 발표
  • 백미란 기자
  • 승인 2019.04.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문학인재 총 19명에게 상장 및 상금 지급

인천광역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은 ‘제11회 전국장애인문학공모전’ 문학작품 심사를 지난 9일 진행해 강성숙 외 18명의 작품을 입상작으로 선정했으며, 심사결과를 11일 9시 인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누리집을 통해 발표했다.

장애인문학공모전은 지난 2009년부터 올해로 11회째 진행되고 있는 ‘장애인 문학인재 발굴 프로젝트’로 2019년 제39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기호일보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이 주관한 행사다.

이번 제11회 전국장애인문학공모전은 장애인 인권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공항, 여행, 꿈, 장애인인권 또는 자유주제’로 주제가 확대됐고, 총 950편의 우수작품이 대거 응모했다.

입상자는 장애인 부문으로 ▲대상 1명(강성숙, 산문 ‘바다로 나간 개구리’) ▲ 금상 2명(이선주, 운문 ‘새벽’ / 정연원, 산문 ‘곶감’) ▲ 은상 3명 (최민희, 운문 ‘파마를 하며’ / 박미란, 운문 ‘시인과 떡’ / 한관식, 산문 ‘자전거’) ▲ 동상 3명(이민호, 운문 ‘가을미식회’ / 신연숙, 산문 ‘재봉틀을 다시 돌리며’ / 김미정, 산문 ‘중증장애인 남편과 함께 떠난 해외여행’) 등 대상·금상·은상·동상·가작·장려상을 합쳐 모두 19명이다. 

입상작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그랜드하얏트호텔인천 이스트타워 볼륨홀에서 열릴 예정이며, 입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상금이 지급된다.

공모전 상금은 대상 200만 원, 금상 150만 원, 은상 70만 원, 동상 30만 원, 가작 20만 원, 장려상 20만 원으로 총 1,000만 원의 상금이 19명의 입상자들에게 수여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