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천500만 원..내달부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 지원
최대 4천500만 원..내달부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 지원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4.1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한국주택금융공사, NH농협은행과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5월부터 정부나 은행권에서 전세금 대출을 받기 어려운 경기지역 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4천500만 원까지 대출을 지원합니다.

 

인터뷰-이재명 경기도지사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한테 주거 안정을 확보하게 해주는 거죠. 앞으로 계속 확대해서 많은 사람이 혜택 볼 수 있으면 좋겠고…

 

시중 은행에서 3%의 금리로 대출받을 경우 보증료와 이자 등 연간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137만2천5백 원

반면 경기도 저소득층 전세금 지원을 받으면 보증료와 이자의 2%를 도가 지원하기 때문에 부담금은 45만 원으로 줄어듭니다.

기존 대출 대비 최대 67.2%의 주거비를 절감할 수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따뜻한 정책을 통해 경기도민들도 좋고 저희들도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인터뷰-권준학 NH농협은행 경기본부장

NH농협은행은 지역 금융기관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역주민과 서민과 함께하는 서민은행의 역할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중증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 소득이 적거나 없는 경우까지 가능합니다.

시·군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도가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추천하고, 이를 토대로 보증서를 발급한 후 농협은행이 대출해주는 방식

최대 10년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신청은 도내 농협은행 전 지점에서 할 수 있습니다.

오는 2022년까지 1만 가구가 지원받게 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