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체육 현장 찾은 박양우 장관 “접근성 개선 노력하겠다”
장애인 체육 현장 찾은 박양우 장관 “접근성 개선 노력하겠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4.1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후 체육 관련 첫 행보… 휠체어 배드민턴 체험하고 간담회 등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장애인 생활체육 현장을 찾았다.

17일 오후 박 장관은 인천광역시 장애인국민체육센터를 찾아 수영장과 체력단련실 등 시설을 둘러보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이어 센터 내 생활체육관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 및 생활체육 참여자들과 함께 휠체어 배드민턴을 즐기기도 했다.

이번 방문은 장관 취임 이후 첫 체육 분야 현장 방문으로, 정부의 장애인 생활체육기반 조성 등 실제 정책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간담회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애인 선수와 지도자, 체육 단체, 부모 등 이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를 시작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면 정책은 의미가 없다. 또한 정책 의미를 담을 수 없는 조직이라면 존재 이유가 없다.”며 “결국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돼야 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그 일을 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애인 생활체육은 모두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필요한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영역.”이라며 “정책적 중요성과 의미가 매우 크다. 장애인의 생활체육 참여를 통해 건강 증진과 자신감 제고 및 사회적 인식 개선 등 사회통합에 기여하고, 의료비 절감 등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장애인의 날을 사흘 앞뒀던 만큼 “장애인의 날이 없는 사회가 좋은 사회라고 생각한다. 특정한 날을 정하지 않고 365일, 평생 살아가는 동안 차별 없이 행복한 사회가 살만한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더불어 사는 사회에 대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날 현장에서 가장 많이 나왔던 이야기는 접근성이었다.
 
대한장애인골프협회 김정순 회장은 “장애인 선수들에게 골프장을 빌려주는 곳이 없다.”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국가대표 한민수 선수 역시 “아이스하키 경기장 자체가 부족한 상황에서 장애인 선수들이 시설을 대여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며 “장애인을 위한 시설이 많아지면 좋지만, 기존 시설에 턱을 없애는 등 접근성 확보도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이에 박 장관은 “시설 개선과 함께 장애인 우선 이용 등 최대한 지시하겠다. 제도적으로도 노력하고, 지자체에서도 협조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답변들을 내놓았고 “좋은 시설 등 우수사례를 발굴해 칭찬하고 알리는 역할도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업무를 지시하기도 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지적된 사항들을 보완해 제도개선과 예산 반영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접근성 제고(특장차량 시도·시군구 장애인체육회 전면 배치 추진) ▲시설 확충(반다비 체육센터, 2025년까지 150개소) ▲장애인의 공공체육시설 내 이용권리 보장(장애인 우선이용 지자체 조례제정 추진 및 배려공간 지정 등)▲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확대 및 처우개선 병행(2022년까지 1,200명 배치)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의 단계적 확대(현재의 5,000명에서 50천명 수준까지 확대) ▲(가칭)장애인체육지원법 제정 검토 등 시설·프로그램·지도자 등의 종합적 지원정책을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약속했다.

“활동지원 문제로 선수생활 어렵다”… 박양우 장관 “관계부처 협의할 것”

한편 활동지원서비스와 관련한 문제로 훈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답답함의 호소도 나왔다.

2008베이징패럴림픽 보치아 2관왕인 박건우 선수는 “중증 장애인으로 활동지원을 받고 있는데, 활동지원사에게 휴게시간을 줘야하는 규정 때문에 훈련에 집중하지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는 보건복지부에서 내놓은 활동지원사 휴게시간 규정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다. 활동지원사 휴게시간 규정이 적용되면서 이용자(장애인)는 활동지원사에게 4시간 근무에 30분, 8시간 근무에 1시간의 휴게시간을 줘야 한다. 하지만 활동지원사가 중증 장애인을 홀로 두고 자리를 비우고 휴게시간을 갖는다는 것은 어려움이 많고, 이에 대한 뾰족한 대책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이미 장애계에서는 논란이 극심한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가 박건우 선수에게도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활동지원이 필요한 중증 장애인이 체육 활동을 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보건복지부나 교육부 등 관계 장관 회의에서 부처 협조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만이 아니라 관계부처가 협력해 지원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