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장애인 조정선수단 창단
서울주택도시공사, 장애인 조정선수단 창단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4.2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단에 목함지뢰 사고 극복한 하재헌 중사 포함… 패럴림픽 목표 훈련
ⓒ서울시
ⓒ서울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지난 23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조정선수단 창단식을 개최했다.

서울시 공공기관 최초로 설립되는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인 서울주택도시공사 장애인 조정선수단은 국내 공공기관 첫 장애인 조정팀이다.

선수단은 감독 1명과 선수 2명으로 구성되며, 선수 2명은 수색대와 특전사 중사 출신이다.

특히 선수단 중 2015년 8월 4일 육군 제1사단 수색대대 소속으로 비무장지대(DMZ) 수색 정찰 도중 목함지뢰가 폭발하면서 양쪽 다리를 잃은 육군 중사 출신 하재헌 선수가 포함돼 주목을 받는다.

하재헌 선수는 사고 이후 장애인 조정 종목을 접하게 됐고, 조정에 재능을 발견했다. 이후 장애인 조정선수로 제2의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고, 더 큰 도전을 위해 지난 1월 군인신분을 내려놓고, 서울주택도시공사의 장애인 조정선수단에 입단하게 됐다.

이미 하재헌 선수는 전역 이전에 2018년 전국장애인조정대회 1위와 아시안컵 2위를 수상하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하재헌 선수는 “국가대표선수로 선발된 올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우승과 2020년 일본 도쿄 패럴림픽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장애인경기대회와 2024년 파리패럴림픽에서 입상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주택도시공사 김세용 사장은 창단사를 통해 “국내 최고 육상팀을 보유한 SH공사에서 이제는 장애인 조정선수단이 힘차게 노를 저어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최고의 장애인팀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역시 “하재헌 선수와 육군 특전사 출신인 남지현 선수가 국내외 대회에서 맘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또한, 박 시장은 앞으로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 중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미달한 공공기관은 모두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를 창단할 예정이며, 서울시 소재 민간기업에서도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를 보다 많이 창단해 장애인 선수들이 일자리 걱정 없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