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원 설립의 주춧돌 ‘중앙지원단’ 개소
사회서비스원 설립의 주춧돌 ‘중앙지원단’ 개소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지방자치단체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 지원 및 평가업무 등 수행
(왼쪽부터) 보건복지부 임혜성 사회서비스자원과장, 이강호 사회서비스정책관,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허선 원장, 양동교 사회서비스중앙지원단장. ⓒ보건복지부
(왼쪽부터) 보건복지부 임혜성 사회서비스자원과장, 이강호 사회서비스정책관,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허선 원장, 양동교 사회서비스중앙지원단장.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지난 3일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은 사회서비스 정책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광역지방자치단체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운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설립됐다.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의 운영은 보건복지부가 공모를 통해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 위탁했다.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은 사회서비스 정책기획 및 연구, 사회서비스원 관련 설립·운영 자문, 평가제도 설계 및 성과평가, 표준운영지침 마련, 종사자 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중앙지원단 내에 ‘사회서비스원 전문가 자문단(컨설팅단)’과 ‘이해관계자 정책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사회서비스원 전문가 자문단은 중앙과 지역 단위에 변호사, 노무사, 회계사 등의 전문가를 위촉하여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상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맞춤형 자문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해관계자 정책자문위원회는 학계, 보육‧요양 등 시설장 단체, 노동계, 시민단체와 정기적인 간담회를 개최하여 사회서비스원 발전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사회서비스원 추진단장 겸임)은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은 사회서비스원이 현장에 안착하고 사회서비스 공공성 향상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주춧돌 역할을 해야 한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계속해서 귀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사회서비스 중앙지원단이 보다 성장·발전해, 사회서비스 품질향상 지원과 사회서비스 정책의 총괄 조정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