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관련 질환,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더 많아
노화 관련 질환,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더 많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재활원, ‘건강특성 비교를 통한 장애인의 노화 특성 연구’ 결과 발표

노화 관련 질환에서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국립재활원 재활연구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생애주기별 건강특성 비교를 통한 장애인의 노화 특성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사회보장정보원의 등록 장애인 자료(190만9,963명, 2016년 기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격, 의료이용 및 진료비 자료를 연계하여 10년 간(2006년~2016년) 노화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인구사회학적·건강 및 의료이용·노화·사망의 10년 추이를 분석한 것이다.

노화관련 질환 상병 진단률 높아… 이른 생애주기부터 노화가 진행

생애주기별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을 보면, 2006년 기준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10년간 관찰한 결과, 2006·2011·2016년의 모든 생애주기에서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이 높았다.

청년기부터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을 살펴보았을 때, 2006년 장애인이 청년기에 18%이었고, 이는 비장애인의 성인기~중년기(14.9%~29.6%) 범위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2011년 장애인이 청년기에 21.9%로 비장애인의 성인기 23.2%와 유사하고, 2016년 장애인이 청년기에 33.5%로 비장애인의 성인기 36.4%와 유사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 차이도 나타난다. 2006년 기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을 시계열별(2006년, 2011년, 2016년)로 분석한 결과, 모든 연도에서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높은 상병진단율을 보였다.

또한 생애주기가 이를수록(청년기<청소년기<아동기<영유아기)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의 차이가 컸다.

2006년 기준 청년기인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 차이를 분석한 결과,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2006년 2.2배, 2011년 1.68배, 2016년 1.49배 높은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을 보였다.

다른 생애주기(성인기~초고령기)에서도 나이가 들수록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의 차이가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연구에서는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이른 생애주기부터 노화가 진행되고, 비장애인은 상대적으로 늦은 생애주기부터 노화가 진행됨에 따른 결과라고 해석하고 있다.

2006년 청년기에 노화관련질환 상병진단율이 가장 높은 장애유형은 신장(79.89%), 호흡기(56.47%), 심장(54.51%) 순이었다. 가장 낮은 장애유형은 안면(7.23%), 자폐(7.31%), 청각(9.96%) 순이었다.

호흡기장애를 제외한 모든 장애유형에서 10년 후(2016년) 노화관련 질환 상병진단율이 증가했다.

청년기를 기준으로 10년간(2006년~2016년)의 차이가 큰 장애유형은 정신(32.57%p), 지적(18.49%p), 자폐(18.17%p) 순이었고, 차이가 적은 장애유형은 신장(0.36%p), 장루·요루(2.83%p), 간(3.63%p) 순이었고, 이 중 호흡기장애는 유일하게 2006년 56.47%에서 2016년 45.61%로 10.86%p 감소했다.

사망 시 평균 연령은 장애인이 71.82세, 비장애인은 76.68세

특히 사망 관련 특성 분석결과도 공개됐다.

지난 10년간 장애인은 22.64%(43만2,414명), 비장애인은 13.66%(26만986명) 사망해 장애인의 사망률이 비장애인에 비해 1.7배 높았다.

사망률이 높은 장애유형은 호흡기(63.16%), 간(53.18%), 심장(49.32%), 신장(49.32%), 뇌병변(46.77%) 순으로 내부기관 장애가 높게 나타났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생애주기별 사망률 차이는, 영유아기 33.96배(장애인 781명, 비장애인 23명), 청년기 5.84배(장애인 3,663명, 비장애인 627명), 장년기 2.56배(장애인 5만8,129명, 비장애인 2만2,719명)로 늦은 생애주기로 갈수록 격차가 줄어들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사망 시 평균연령은 장애인이 71.82세, 비장애인은 76.68세로 나타났다.

국립재활원 호승희 건강보건연구과장(연구책임자)은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전 생애 건강 및 노화 특성을 최초로 비교 분석한 것으로, 장애와 더불어 노화관련질환 등에 대한 어려움도 겪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객관적 근거로 도출한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장애인의 노화 위험요인과 상관관계를 밝히는 심층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며, 저소득자와 노인 비율이 높은 장애인 인구집단의 특성을 고려한 건강안전망의 구축과 이를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