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국가유공상이자, 통행료 ‘임시감면정’ 도입
장애인·국가유공상이자, 통행료 ‘임시감면정’ 도입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복지카드 분실·훼손 시에도 사용가능…연간 5억 원 감면 혜택

대전에 사는 장애인 박 모 씨(52·여성)는 통합복지카드가 훼손돼 인식이 안 된다는 요금소 직원의 말에 주민센터를 방문해 재발급 신청을 했는데, 재발급 기간에는 통행료 할인이 불가하다는 말을 들었다.

김천에 사는 국가유공자 이 모 씨(55·남성) 역시 고속도로를 이용하기 위해 통합복지카드를 찾고 있던 중 분실했음을 인지하고 한국도로공사 콜센터에 연락했지만, 분실한 경우에는 통행료 감면이 불가하다는 말을 들어 당황해 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임시감면증’이 나온다.

지난 7일 국토교통부는 보건복지부, 국가보훈처, 한국도로공사, 18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와 함께 장애인·국가유공상이자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을 위해 임시감면증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장애인과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가 통합복지카드 분실 또는 훼손 시 대체 증명수단이 없어, 통합복지카드를 재발급하는 기간(약 2~3주) 동안 통행료 감면이 어려웠다.

하지만 앞으로는 임시감면증을 발급받은 후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제시함으로써 종전과 같이 통행료를 감면 받을 수 있게 된다.

임시감면증 발급을 위해 장애인은 거주지 주민센터, 국가유공상이자 등은 관할 보훈(지)청에 직접 방문 후 신청해야 하고, 신청 즉시 발급된다.

임시감면증 발급일로부터 1개월 동안 사용이 가능하며, 재발급 된 통합복지카드 수령 시 사용이 중단된다.

장애인과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 본인 확인을 위해 하이패스 차로에서는 사용이 불가하고, 고속도로 일반차로(현금차로)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국토교통부 장영수 도로국장은 “임시감면증 도입을 통해 연간 3만 6천 명이 총 5억 원의 통행료 감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이 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