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장애인협회 ‘2019 교통사고장애인 문화체험’ 실시
한국교통장애인협회 ‘2019 교통사고장애인 문화체험’ 실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5.0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이동지원 및 제2공항 건설 촉구대회’와 ‘교통안전 결의대회’도 가져
사진제공/ 한국교통장애인협회
ⓒ한국교통장애인협회

한국교통장애인협회(이하 교장협)는 교통장애인의 심리재활, 인식개선, 사회통합을 위해 ‘교통사고장애인 문화체험’을 제주특별자치도 일대에서 지난달 30일~지난 2일까지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장애인 267만 명 중 혼자 이동이 가능함에도 최근 3년간 국내 여행조차 다녀오지 않은 비율이 10명 중 3명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외출조차 어려워 일주일간 동거가족 외에는 만난 사람이 전혀 없는 중증 장애인은 47.7%. 이들은 대문 밖을 나서지 않는 주된 이유로 74.1%가 편의부족을 꼽았다.

이에 교장협은 회원 220여 명과 유가족 등을 대상으로 이번 문화체험을 진행했다. 교장협은 “교통장애인에게 사회활동 및 심리적 안정을 제공하는 한편 이동권 보장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해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문화체험 외에도 ‘교통약자이동편의 및 제2공항 건설추진 촉구대회’와 ‘교통안전 결의대회’가 열렸다. 결의대회에서는 교통사고 장애인 당사자인 회원대표가 결의문을 제창함으로써 무장애도로조성사업을 통한 이동권의 중요성을 피력하고 ‘교통사고 장애인은 우리로서 끝나야 한다!’는 표어 아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시간이 마련됐다.

또 표창패 전달과 교통장애인 생활지원 장학금 전달식도 함께 이뤄졌다.

한편 이번 문화체험 사업은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했다.

교장협 김락환 중앙회장은 “이번 사업이 무사히 진행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협력해 준 각 기관과 본회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본 사업을 통하여 교통사고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후일 있을 중증장애인의 사회참여와 ‘낮이 있는 보통의 삶’을 위해 이동권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