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률 꼴찌 교육청 규탄한다”
“장애인 고용률 꼴찌 교육청 규탄한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면담 촉구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계단체가 서울시교육청의 장애인 고용률을 규탄하고 나섰다.

지난 1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장애인의무고용 꼴찌 서울시교육청 규탄 및 조희연 교육감 면담 요청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장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가 지난달 30일에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2018년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 중 교육청과 1000인 이상 대기업 등의 장애인 고용이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육청은 17개 교육청이 모두 장애인고용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도 1.70%로, 공공·민간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가장 낮다는 지적이 나온바 있다.

또한 2017년 기준으로 17개 교육청에서 납부한 장애인고용부담금은 총 24억 원에 달하며, 전북교육청(3.2억), 경북교육청(3억), 전남교육청(2.9억)이 가장 높고, 서울시교육청도 2억 원에 달하는 장애인고용부담금을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장연은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학교 용역근로자 4,000여 명을 직접 고용하는 등 조희연 교육감의 지방선거 공약에 따른 고용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장애인 의무고용은 끝내 외면하고 ‘앞으로 노력하겠다’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서울시교육청이 장애인의무고용 이행에 심각성을 가져야 한다.”며 “장애인 고용률을 높일 수 있는 논의 테이블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에 전장연은 서울시교육청의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듣고자 조희연 교육감 면담 요청 공문을 접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