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지자체 집중 교육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지자체 집중 교육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1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실행계획서 작성과 사례관리 교육 등 집중

보건복지부는 다음달부터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이하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8개 기초자치단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이달 중에 집중적인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 운영은 다음달부터 2년 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4개 과정이 운영된다.

먼저 지난 13일 보건복지인력개발원 주관 하에 선도사업 8개 지자체 추진단 30여 명을 대상으로 ‘선도사업 모델별 사업 구성’ 교육을 운영해 정책 대상자를 구체적으로 설정하고, 대상자 별로 필요사업을 구상하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이어 14일에는 6월에 선도 사업을 실시하는 8개 지자체 관계자와 건강보험공단 선도사업 지자체 지원반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지역 의사회 등 250여 명이 참석하는 ‘선도사업 연계사업 설명회‘를 세종청사 12동 대강당에서 실시한다.

오는 20일에는 읍·면·동에 새롭게 배치되는 케어안내창구 전담인력 100여 명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 및 돌봄계획 수립’ 교육을 운영해, 선도사업 주요 정책대상인 복합 돌봄 욕구 대상자의 돌봄계획(케어플랜)을 실제 구성하는 과정을 갖는다.

또 오는 29일에는 선도사업 지자체 보건소 등 관계자와 지자체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집중형 건강관리 모델 교육’을 운영한다. 노인과 장애인 중 집중형 건강관리가 필요한 대상자의 유형과 기준을 소개하고, 집중관리를 위한 건강·보건의료 서비스 제공방안에 대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임호근 커뮤니티케어추진단장은 “다음달부터 선도사업을 시행하는 8개 지자체가 차질 없이 준비하고 학습 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는 지속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등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