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보행약자 위한 동물원 전동카트 투어’
서울대공원, ‘보행약자 위한 동물원 전동카트 투어’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1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유아, 고령자, 장애인, 임산부 등 보행약자 위해 5~11월 운영

서울대공원은 도보 관람이 어려운 만 3세 미만 영·유아, 70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임산부 등 보행약자가 편안하게 동물원을 관람할 수 있도록 ‘전동카트 투어’ 를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

투어는 핵심적인 동물들을 관람할 수 있는 2개의 코스 중 하나를 선택해 전동카트를 타고 관람할 수 있으며 2시간 정도 소요된다.

동물해설사가 차량에 직접 동승해 동물원에 대한 생생한 해설과 에피소드를 들려주기 때문에 더 즐거운 관람을 할 수 있다.

‘전동카트 투어’ 서비스는 서울대공원이 매년 진행하는 시민만족도조사 결과, ‘공원이 넓어 동물원을 관람하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는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운영하게 됐다.

지난해 운영 결과, 전동카트 이용시민 1,648명의 만족도는 98.2%로 높게 나타났다.

투어 코스는 ▲A-코스 (착하고 온순한 동물 친구들 모여라!) ▲Z-코스 (용맹하고 날쌘 동물 친구들 모여라!) 2종류로 선택해 관람할 수 있다.

종료지점은 동물원 정문 또는 서울대공원 분수대 광장 등 참여자의 요청에 따라 편리한 곳으로 변경 가능하다.

전동카트 투어는 보행약자 1인을 포함한 가족이나 단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카트 한 대에 6명까지 탈수 있고 접이식 휠체어나 유모차도 1대까지 실을 수 있다.

보행약자를 포함해 2~6인이면 신청 가능하다. 안전상 동행 보호자 2인 이상을 포함해야 한다.내리는 쪽에 안전바가 설치돼 있어 기본 안전수칙만 지키면 편안한 관람을 할 수 있다.
 
전동카트 투어의 운영기간은 이달~오는 11월이다.

성수기인 5·9·10월에는 월~금요일에 운영하고 6·7·8·11월엔 수~일요일까지 오전 10시와 14시 하루 2회씩 운영된다.

이용요금은 입장료와 별도로 1인 당 5,000원이다.

전동카트 투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운영 시간 및 예약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대공원 송천헌 원장은 “숲과 동물, 사람이 함께 어우러져 모두가 행복한 서울대공원을 도보 관람이 어려운 시민들도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동카트 투어서비스를 운영하게 됐다.”며 “소외되는 시민들 없이 모두가 생태문화공원에서 생생하고 소중한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