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위암치료 모두 잘하는 1등급 병원 전국 분포”
“유방암·위암치료 모두 잘하는 1등급 병원 전국 분포”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5.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유방암·위암 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은 ‘유방암 6차·위암 4차 적정성 평가’ 결과를 오는 23일 심사평가원 누리집(www.hira.or.kr→병원평가→평가수행항목→유방암·위암)과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국민서비스→병원평가정보→암질환→유방암·위암)을 통해 공개한다.

심사평가원은 “이번에 공개하는 유방암 6차, 위암 4차 평가는 2017년 입원 진료분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평가지표별 결과를 바탕으로 종합점수를 산출한 결과 유방암·위암 평가 모두 평균 97점 이상으로 높은 결과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가 대상기관을 종합점수에 따라 1~5등급으로 구분한 결과, 유방암·위암 모두 1등급을 받은 기관은 86개(상급종합병원 42개, 종합병원 44개)며 전국 모든 권역에 분포했다. 따라서 근접 생활권에서 암치료를 위한 병원 선택의 폭과 접근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유방암 6차 평가와 위암 4차 평가는, 해당 수술을 하고 심사평가원에 청구한 의원급 이상 185기관, 204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종합점수 전체 평균은 1차 평가에 비해 각각 2.74점, 2.02점 높아진 97.82점과 97.32점으로 1차 평가 이후 꾸준히 향상됐다.

평가지표별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수술·항암화학요법·방사선치료의 적정성 등 주요 영역에서 전 차수 대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방암의 경우 ‘유방전절제술 후 방사선치료 시행률’은 유방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환자 중 잔여 종양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경우 방사선치료를 실시했는지 확인하는 지표로, 1차 평가결과 대비(84.5%→6차 97.7%) 13.2%p 크게 상승했다.

위암의 경우 ‘수술 후 8주 이내 권고된 보조항암화학요법 실시율(StageⅡ~Ⅲ)’은 암 재발을 낮추고, 생존기간을 연장시키므로 수술 후 8주 이내에 항암치료를 시작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지표다. 1차 평가결과 대비(84.0%→4차 91.8%) 7.8%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각 평가지표별 결과를 종합점수로 산출하고 1~5등급으로 구분해 발표했다.

이 가운데 1등급 기관은 유방암 88기관(83.0%), 위암 107기관(95.5%)으로 전 차수 대비 유방암은 동일하고, 위암은 5기관 증가했다.

아울러 유방암·위암 모두 1등급을 받은 기관은 상급종합병원 42기관과 종합병원 44기관인 총 86기관으로 전국 모든 권역에 분포하고 있고, 제주권역에도 2기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암질환은 2017년 국내사망률 1위의 질병으로 전체 사망자의 27.6%가 암으로 사망하고 있다. 2016년에 새로 발생한 암 환자 수는 22만9,180명으로 전년도(21만6,542명)에 비해 5.8%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