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동네 등 노후주택 개선에 정부·민간 힘 모은다
달동네 등 노후주택 개선에 정부·민간 힘 모은다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5.2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 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과 '주민 돌봄 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앞으로 정부와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낡은 집을 고치고

해당 지역 저소득층과 노년층·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게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번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이 시행되면

5개 마을 200채의 보온단열재와 도어락 등 주요 보안 자재가 교체돼

화재·범죄 위험과 냉난방비가 줄어들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입니다.

또 새롭게 추진되는 ‘민관협력형 주민 돌봄 사업’을 통해

주택 개선뿐 아니라

사업 지역 주민들은 복지 전문인력으로부터 의료봉사와 복지 컨설팅 등 ‘맞춤형’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