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지자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전주시,지자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5.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고용의 새로운 방향 제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이하 공단) 전주시는 지난 27일 15시 전주시청에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 지역 장애인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조기설립에 공동의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
 
기존 장애인 표준사업장이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설립형태인 반면,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1개 이상의 중소기업과 공동 투자해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는 형태다.

장애인 고용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고자 하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며, 표준사업장 인증 요건인 장애인 근로자 수 10명 이상 고용 및 장애인·중증 장애인 일정비율 이상 고용, 편의시설 설치, 장애인근로자에게 최저임금 이상 지급 등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이번 협약 체결은 장애인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장애인 ‘복지메카’를 꿈꾸고 있는 전주시측의 주도적인 노력으로 추진됐다.

협약 이후 전주시는 사업방향과 운영규모를 결정하고 참여 중소기업 공모를 통한 모집과 올해  하반기 법인설립을 완료한 뒤 내년에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특성에 맞게 ‘전주 한옥마을 연계형 사업 아이템’을 채택해 장애인 고용 직무를 발굴, 문화재 관리직, 관광객 안내직, 물품판매직, 환경정비직 등의 직무를 시작으로 점차 고용 직무를 확대,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60명 이상의 장애인 일자리를 만들어 나아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이번 전주시와의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은 지자체 최초 협약인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국가 및 지자체의 주도적인 장애인 고용 실천을 통해 국가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불을 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공단에서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지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전주시 김승수 시장은 “이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협약을 시작으로 전주 지역 장애인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며 “국내 지자체 최초로 컨소시엄형 표준사업장을 모범적으로 설립하여 다른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좋은 선례를 남기겠다.”고 선언했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제도는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