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LG유플러스, 노인·장애인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한다
복지부-LG유플러스, 노인·장애인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한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5.3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지방자치단체인 경기 부천시, 대구 남구의 노인·장애인을 대상으로 오는 7월부터 스마트홈 서비스 시범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30일 LG유플러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스마트홈 서비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 기본계획 : 노인 커뮤니티케어’를 발표하면서 향후 정보통신기술(ICT)과 기기를 활용해 자립생활 지원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의 사회공헌을 통해 인공지능(AI) 스피커와 가정용 사물인터넷(홈 IoT) 기기 등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추진 지역인 경기 부천시(노인 250가구)와 대구 남구(장애인 250가구)에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복지부 배병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제는 일상생활 속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이 익숙한 만큼 돌봄·복지서비스 분야에서의 융합과 발전 가능성을 적극 고려해 노인과 장애인에게는 보다 편리한 일상을 제공하고, 돌봄 종사자의 부담은 오히려 완화시킬 수 있는 ‘돌봄 기술’에 대한 고민과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한 돌봄 서비스 개발과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