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노인복지센터, 치매 예방 프로그램 ‘언제나 맑음’ 진행
서울노인복지센터, 치매 예방 프로그램 ‘언제나 맑음’ 진행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5.3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노인복지센터
ⓒ서울노인복지센터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노인복지센터는 지난달 25일~11월 28일까지 한화케미칼과 함께하는 치매예방 프로그램 ‘언제나 맑음’을 진행한다.

서울노인복지센터는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주로 치매 조기발견과 치매 예방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치매 자가 측정 기계 배치, 치매 예방 식단 제공, 치매 상담, 치매 예방 운동, 치매 예방 집단프로그램 총명학교 등을 진행하고 있다.

언제나 맑음은 젊은 세대와 노인이 함께 참여하는 치매 예방 프로그램으로, 약 7개월 간 한화케미칼 직원 60명과 노인 120명이 참여한다.

기존에 진행된 치매 예방 프로그램과는 달리, 두 세대가 소통하는 도구이자 치매 예방 체험활동의 도구로 태플릿PC를 활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참여 노인은 프로그램이 끝난 뒤 서울노인복지센터 안에서 치매 예방 활동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게 된다.

한편, 언제나 맑음은 한화케미칼과 주식회사 가바플러스가 지원한다. 한화케미칼은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후원금 500만 원을 서울노인복지센터에 전달했으며, 매 회기에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주식회사 가바플러스는 태블릿PC와 치매예방프로그램 소프트웨어인 ‘브레인닥터’를 지원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