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 2명 중 1명은 ‘사회활동 없어’
독거노인 2명 중 1명은 ‘사회활동 없어’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6.0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1명은 가족과 연락두절… 김승희 의원 “정부와 지자체가 노인활동 최대한 도와야”

독거노인의 절반은 경로당이나 복지관에도 나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명 중 1명은 가족과 연락을 두절한 상황이다.

3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이 같은 자료를 공개하고 “독거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복지망을 구축해 나가고 있지만, 실질적인 관리가 꼼꼼하게 이뤄지기 힘든 실정에 처해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독거노인 사회적관계망 조사결과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회활동 참여가 전혀 없거나 가족과 연락이 두절된 노인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독거노인 수급자 94만859명 중 사회활동 참여 ‘없음’에 해당하는 독거노인 48만5,006명으로 전체 51.5%에 달했다. 독거노인 2명 중 1명은 사회활동에 전혀 참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시·도별 사회활동 참여 제주 70.6%로 가장 높고, 전남 32.5%로 가장 낮았다.

그나마 많이 이용하는 사회활동은 경로장과 종교시설이었다.

독거노인 사회활동 유형별 자료를 살펴보면, 경로당을 이용하는 독거노인수가 21만6,295명(47.6%)으로 가장 많았고, 종교시설 21만2,109명(26.7%), 복지관 4만6,682명(10.3%) 순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경로당 사회활동을 살펴보면 경북이 인구수 대비 71.9%로 가장 높았고, 경남 70% 순이었다. 반면 서울은 10.8%로 시·도별 편차가 크게 나타났다.

더욱이 독거노인 10명 중 1명은 가족과 연락두절 상태로 나타났다.

가족과의 왕래가 전혀 없는 독거노인은 전체 94만859명 중에서 10만2,263명(10.9%)이었다. 10명 중 1명은 가족과의 왕래 또는 연락이 두절된 것이다. 시·도별로는 대전이 인구수 대비 20.4%로 가장 많았고, 전남이 4.2%로 가장 낮았다.

김 의원은 “적극적으로 사회생활 하는 노인일수록 삶의 질이 높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노인들의 활동을 최대한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