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노숙인 독립생활지원 주택 매년 200호 공급
서울시, 장애인·노숙인 독립생활지원 주택 매년 200호 공급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6.1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새로운 모델의 공공임대주택을 선보입니다.

서울시는 “저소득 취약계층 장애인과 노숙인, 노인 등이 시설에서 나와 자신만의 주거공간에서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받는 ‘지원주택(Supportive Housing)’ 공급을 올해 본격화한다.”고 지난 5일 밝혔습니다.

올해 216호(노숙인 100호, 장애인 60호, 노인 40호, 정신질환자 16호)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매년 200호씩 추가해 4년 간(2019년~2022년) 총 816호의 지원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지원주택은 원룸이나 다세대주택 형태로 공급됩니다.

시세 30% 수준의 임대료로 최장 20년까지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서비스제공기관을 지정해 노숙인과 발달장애인 등 대상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받을 수 있는 것이 핵심입니다.

서비스제공기관은 은행업무 같은 일상생활 지원부터 투약관리나 알콜중독 치료 같은 의료서비스, 분노조절 등 심리정서 치료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합니다.

올해 지원주택 입주대상은 시범사업 대상자였던 노숙인, 장애인, 정신질환자에 노인(65세 이상)이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지원주택 입주자에게 다양한 일상‧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서비스제공기관’을 오는 19일까지 모집합니다.

입주자 모집은 서비스제공기관 선정 후 이달 중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서비스제공기관 모집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r)나 서울주택도시공사 누리집(www.i-sh.go.kr)에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 후 서울주택도시공사 맞춤주택부에 접수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