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년·중증 장애인, 게임물 연령등급 모니터링 요원 직무 개발
장년·중증 장애인, 게임물 연령등급 모니터링 요원 직무 개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6.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게임물모니터링단’ 직무교육을 실시했다. 직무교육에 참석한 요원들이 제출된 보고서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게임물모니터링단’ 직무교육을 실시했다. 직무교육에 참석한 요원들이 제출된 보고서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과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는 장년·중증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게임물 등급 모니터링(점검) 요원 직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고용개발원은 “게임사업자가 자율로 등급분류한 게임물이 한해 약 50만 건으로 이들 게임물의 연령등급 적정성 여부를 확인할 필요성이 계속적으로 증대되는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게임위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중심의 ‘게임물모니터링단’을 발족했고, 지난 2월부터 6주간의 산학 연계훈련을 거친 30명의 장애인을 점검 요원으로 채용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점검 요원은 재택근무를 하면서 모바일게임물의 연령등급 적정성 점검 업무를 수행한다. 사례 공유를 통한 전문성 강화와 효과성 있는 점검 수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채용된 장애인을 대상으로 추가교육도 매월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