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와 신한금융그룹, 장애학생 소프트웨어 교육기부 협약
교육부와 신한금융그룹, 장애학생 소프트웨어 교육기부 협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6.2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웨어 교육과 함께 장애를 넘어 더 큰 세상으로”

교육부와 신한금융그룹은 오는 21일 한국우진학교에서 장애학생 소프트웨어 교육기부 사업인‘희망학교 소프트웨어 교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장애학생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나아가 재능 계발과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찾아가는 방과후 ‘희망학교 소프트웨어 교실’ 운영을 통한 장애학생의 정보화 역량 계발 및 소프트웨어 가족 캠프 추진으로 가족 간 화합과 소통의 장 마련 ▲대학교 특수교육학과 연계를 통한 장애학생 소프트웨어 전문 강사 양성 및 장학금 지원이다.

앞으로, 신한금융그룹은 교육부와 협력해 찾아가는 방과 후 소프트웨어 교육 및 소프트웨어 가족캠프의 운영을 통해 장애학생의 정보화 역량을 계발한다. 또 가족 단위의 소프트웨어 체험을 통한 가족 간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 현장에서 유은혜 부총리(교육부장관)는 한국 우진학교 학생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연동 전자블록으로 성을 쌓으며 코딩 규칙을 익히는 교육에 참여해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