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마음으로 보는 촉각명화전’ 개최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마음으로 보는 촉각명화전’ 개최
  • 백미란 기자
  • 승인 2019.06.25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4일~8일 5일간, 여의도 KBS시청자갤러리
ⓒ실로암장애인복지관

서울시 관악구 실로암장애인복지관은 다음달 4일~8일까지 5일간 여의도에 위치한 KBS시청자갤러리에서 배리어프리 미술전시 ‘마음으로 보는 촉각명화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열 번째로 개최되는 촉각명화전으로, 2016년부터 제작해 온 다양한 촉각명화 가운데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조르주 쇠라) ▲별이 빛나는 밤(빈센트 반 고흐) ▲절규(에드바르트 뭉크) ▲물고기와 노는 세 아이(이중섭) 등 10여 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상상력과 촉각을 통해 새로운 미술문화 향유의 가능성을 확장하고, 미술관에 가야만 명화를 볼 수 있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고안한 미술 프로젝트이다.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전시를 원작과 비교해 감상할 수 있다.

문의사항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촉각교재제작팀(02-880-0622), KBS시청자갤러리(02-781-2222)으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