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아티스트를 위한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
발달장애인 아티스트를 위한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6.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5일~18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4일간 개최
전 세계 20여 개국 150여 명의 발달장애 아티스트 참가

강원도 평창에서 발달장애인 예술 축제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은 다음달 15일~18일까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리며,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150여 명의 발달장애 아티스트가 참가한다.

클래식 음악감독을 맡은 한국예술종합학교 김대진 교수, 팝 음악감독 노영심 피아니스트, 미술감독 이순종 전 서울미대 학장 등 국내 정상급 멘토단이 참여한다. 이들은 발달장애인 아티스트의 선발부터 레슨·공연·전시 등 모든 부분에서 참가자들의 전문성과 예술성 심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올해에는 음악 입문자들을 위한 ‘주니어 스쿨’과 미술 부문이 신설돼 더욱 다양한 부문의 참가자들이 페스티벌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2013부터 7년째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을 이끌어온 나경원 조직위원장은 “페스티벌을 통해 배출된 수많은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이 UN 총회, 아부다비 페스티벌 등 전 세계 곳곳에서 공연하며 포용의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며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이 만드는 아름다운 선율의 하모니가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편견을 바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specialmusicfestiv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은 발달장애인 체육과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가 주최하며, 2013년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의 레거시 사업으로 음악과 미술을 통해 발달장애인들의 사회적 포용을 확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개최돼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