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 ‘예방수칙 준수 재당부’
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 ‘예방수칙 준수 재당부’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6.2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6세에서 큰 폭으로 증가… 의심 증상 있으면 의료기관 진료 당부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수족구병 환자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이다.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침, 가래, 콧물, 수포의 진물 등)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지난 2일~8일  외래환자 1,000명당 21.5명, 9일~15일 외래환자 1,000명당 29명, 16일~22일 외래환자 1,000명당 41명으로 지속 증가했다.

특히 0~6세 발생(49.3명)이 높았으며 오는 8월 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질병괄리본부의 설명이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며,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 구토,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증,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다.

이에 발열,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족구병 발생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 예방 수칙를 반드시 준수해야한다.”며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므로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장난감 등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