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북권 장애·비장애인 어울림체육센터, 2021년 목표
서울 동북권 장애·비장애인 어울림체육센터, 2021년 목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7.0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락산역 인근… 수영장, 볼링장, 생활체육시설, 장애인 전용 다목적공간 등 조성

장애인과 비장애인, 지역주민과 전문체육인이 장벽 없이 함께 이용 가능한 생활체육 인프라 ‘서울 어울림체육센터’가 오는 2021년 10월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부지(노원구 상계동 1268, 부지면적 5,100㎡)에 들어선다.

연면적 1만4,200㎡, 지하2층~지상3층 규모에 모든 주민이 이용 가능한 수영장(지상1층), 볼링장(지하1층), 생활체육시설(지상3층)과 장애인 전용 다목적공간(지상2층) 등이 조성된다.

지하2층에는 현재 공영주차장 이용 수요를 고려한 주차장이 새로 생긴다.

모든 이용자가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장애물 없는 건축물’로 조성된다.

서울 어울림체육센터가 오는 2021년 10월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부지에 들어선다. 최적의 설계안 마련을 위해 진행한 설계공모를 통해 ‘다니엘 바에 아키텍츠’의 작품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서울시
서울 어울림체육센터가 오는 2021년 10월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부지에 들어선다. 최적의 설계안 마련을 위해 진행한 설계공모를 통해 ‘다니엘 바에 아키텍츠’의 작품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서울시

수영장 내부에는 장애인 전용풀이 마련되며, 여기에는 휠체어 이용자도 안전하게 입수할 수 있도록 경사로가 설치된다. 재활치료와 유아를 위한 전용풀도 각각 마련된다.

볼링장은 국제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기준(32레인)을 충족하는 시설로 조성돼 지역주민부터 장애인, 전문체육인까지 다양하게 이용 가능하다.

생활체육실은 농구, 배구 뿐 아니라 골볼(소리가 나는 공을 상대 팀 골대에 넣는 시각장애인 스포츠), 보치아(공을 굴리거나 발로 차서 표적구에 가장 가까이 던진 공에 점수를 주는 경기)  등 대표적인 장애인 생활체육 종목까지 할 수 있는 통합시설로 조성된다.

설계공모 최종 당선작 ‘다니엘 바에 아키텍츠’… 계단식 옥상정원 등 제안

서울시는 체육 전용시설은 부족하고 장애인 인구는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 동북권 주민들의 생활체육 기반을 확충하고 지역사회 통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적의 설계안 마련을 위해 진행한 설계공모를 통해 ‘다니엘 바에 아키텍츠(자인건축사사무소 공동응모)’의 작품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이번 설계제안공모에는 총 20개 작품(국내 14, 국외 6)이 접수됐으며, 1차(제안서 심사), 2차(발표 심사) 심사를 거쳐 1~5등 작품을 선정했다.

당선작은 건물 주출입구 앞에 광장과 각 층에 계단식 옥상정원을 조성해 지역주민들이 이용하는 시설로 공공성을 확보하고자 했다. 주출입구 주변 외벽은 유리로 설치해 건물 내부 로비와 외부의 광장이 단절되지 않고 연계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제안했다.

또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외부 옥상정원은 아파트와 반대 방향(동일로)을 향하도록 배치했다.

당선작에게는 기본‧실시설계 우선협상권이 주어지며,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설계를 마무리하고 2020년 6월 착공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