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둥이 가정에 양육 물품과 부모 교육 지원
이른둥이 가정에 양육 물품과 부모 교육 지원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삼성카드·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5일 ‘이른둥이 양육 물품 및 이른둥이 부모교실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보건복지부는 “그동안 이른둥이에 적합한 특수 기저귀와 분유는 가격이 비싸고 공급이 한정돼 이를 구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앞으로 매주 이른둥이 양육 100가구(총 1만3,000가구)에 이른둥이용 특수 기저귀와 분유 등이 포함된 양육 맞춤짝(키트)을 3년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른둥이 양육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부모 250명을 대상으로 3년간 매년 교육을 실시한다. 이른둥이 양육 기술을 전달하고 이른둥이 양육 경험이 있는 가정들이 서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카드는 이른둥이 양육지원을 위한 물품지원 및 이른둥이를 양육 중인 부모를 대상으로 한 부모교실 운영과 관련한 사업비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삼성카드에서 후원한 사업비를 활용해 이른둥이양육지원을 위한 물품을 이른둥이 양육 가정으로 직접 전달하고, 이른둥이 양육 가정을 대상으로 부모교실을 운영한다.

이른둥이 물품이 담긴 이른둥이 맞춤짝(키트)은 ‘베이비스토리’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에서 회원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신청을 접수한다. 매주 100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부모교실은 오는 18일 서울특별시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를 시작으로 전국 광역시 위주로 연 5회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