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권리보장원 출범 맞춰 수행 사업 등 규정
아동권리보장원 출범 맞춰 수행 사업 등 규정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오는 16일 별개의 기관에서 운영되고 있는 아동서비스 지원업무가 통합되면서 창립되는 ‘아동권리보장원’의 주요 업무가 시행령으로 정해졌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아동권리보장원에 위탁해 수행할 업무 등을 규정한 ‘아동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지난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법률로 입양, 아동학대 예방, 가정위탁사업 활성화, 지역 아동복지사업 운영지원 업무 등을 아동권리보장원 사무로 정하고 나머지 지원업무는 시행령에서 반영하기로 했다.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취약계층 아동에 대한 통합서비스 지원사업 운영 지원(드림스타트), 자립지원 관련 데이터베이스 구축 운영(아동자립지원), 자산형성지원사업의 운영(디딤씨앗) 등 현재 별개의 기관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 사업을 수행하도록 규정했다.

또 아동복지법 개정으로 새로 추진하는 사업인 아동정책영향평가 지원 등 정책 지원 사업을 구체화 했다.

이밖에 아동권리보장원의 정관에 필요한 사항을 명시했다. 임원은 원장을 포함한 15인 이내의 이사와 1명의 감사로 하고, 법률 개정으로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과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의 사무를 수행하게 됨에 따라 지역에 있는 지역가정위탁지원센터, 지역아동보호전문기관의 명칭을 가정위탁센터,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변경했다.

보건복지부 배금주 아동권리보장원 설립추진단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아동권리보장원에서 수행할 사업을 구체적으로 정함으로써, 아동권리보장원 출범 시 수행기관 변경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 안정적·통합적으로 아동 관련 사업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