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폭염 맞춤형 복지정책 시행
군포시, 폭염 맞춤형 복지정책 시행
  • 조경숙 기자(경기)
  • 승인 2019.07.18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추진

경기도 군포시가 7~8월 두 달간 폭염 대비 맞춤형 복지정책을 시행한다.

고온의 여름철 날씨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독거노인과 아동, 냉방기 가동이 어려운 저소득층 가정 등이 발견되면 상황에 맞는 지원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8월 31일까지를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지역 사정을 잘 아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통․반장 등 명예 사회복지공무원들의 협조를 받아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 적극적으로 찾아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공적 지원이 가능한 가정에는 긴급 복지와 무한돌봄사업 등을 제공하고, 차상위 계층 등에는 알맞은 민간 지원을 연계해 위기 상황을 최대한 빨리 극복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또 가족 구성원의 실직과 질환 발병 등 복합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은 지속 관리함으로써 수요자 중심의 복지사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시는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시설과 민간 사업체(부동산, 약국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위기 상황별 지원 가능 복지사업 안내 홍보문을 배포하는 등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를 유도하고 있다.

정해봉 복지정책과장은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게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아는 분들은 지체 없이 동 주민센터나 군포시무한돌봄센터(031-390-0610)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