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울산교육청, 발달장애인훈련센터 설립 협약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울산교육청, 발달장애인훈련센터 설립 협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7.19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직업체험관 구축·운영 참여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과 울산광역시교육청은 지난 18일 오후 3시 30분에 ‘울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울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취업을 희망하는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고용 연계형 직업훈련을 제공한다.

사무행정, 제조실무, 서비스지원 등 다양한 직무를 체험할 수 있는 10개의 직업체험관을 운영해 학령기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조기 진로직업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다른 지역 훈련센터와 마찬가지로 울산광역시교육청에서는 진로·직업교육을 담당할 전문 인력을 배치해 발달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학령기 발달장애인에게 다양한 직업체험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기 발달장애인에게도 역량강화를 위한 직업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서울 등 총 7개소로, 올해는 울산 등 6개 지역 개소와 함께 2020년까지 전국 17개 시·도로 확대 설립할 예정이다.

특히 울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는 지역 내 장애인 고용 창출을 위해 힘쓰고 있는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이 협력사로 다수 참여해 직업체험관 구축 및 운영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협력사로 참여 예정인 엘지하우시스의 그린누리와 넥센타이어의 엔젤위더스는 장애인이 수행 가능한 직무를 개발해 시설 환경관리, 제과제빵 등 다양한 직무에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장애인들을 채용하고 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울산지역 대기업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의 적극적인 참여가 발달장애인들의 일자리를 통한 경제적 자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