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대상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시행
기업 대상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시행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영리단체와 기업 간 협력관계 마련, 신용보증기금의 대출보증 심사 평가 우대 등 제공
지역사회공헌 표식. 기업, 비영리단체, 지자체의 협력을 통하여 지역사회를 기반으로한 지역복지공동체를 구축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Community(지역사회), Change(변화) Collective Impact(협력), Certification(인정) 등의 첫글자인 ‘C’를 형상화. ⓒ보건복지부
지역사회공헌 표식. 기업, 비영리단체, 지자체의 협력을 통하여 지역사회를 기반으로한 지역복지공동체를 구축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Community(지역사회), Change(변화) Collective Impact(협력), Certification(인정) 등의 첫글자인 ‘C’를 형상화.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지역 비영리단체와 협력관계(파트너십)을 형성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기관의 사회공헌 활동을 인정하는 제도다.

복지부는 “이를 통해 지역사회 내 사회공헌 우수기업을 발굴·인정해 기업 사회공헌을 활성화 하고, 지역문제 해결 역량을 가진 비영리단체와 기업 간 협력관계를 마련해 우수한 민간 자원을 개발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대상은 비영리단체와 협력관계를 맺고 1년 이상 사회공헌 활동을 한 기업·공공기관이다. 함께 사회공헌을 진행한 비영리단체의 추천을 받아 해당 지방자치단체(시·도) 사회복지협의회(사회공헌정보센터)에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한 뒤 우편으로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9월 20일까지다.

심사는 서류심사와 현지실사가 진행되는 1차 지역심사(10월)와, 사회공헌 전문가로 구성된 인정심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치는 2차 중앙심의(11월)로 이뤄진다.

인정 받은 기업에게는 1년간 지역사회공헌 표식(마크)을 회사 홍보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되고 이는 매년 갱신을 통해 관리된다.

아울러 인정 기업 중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복지부 장관 표창을 12월 중 수여할 예정이다. 또 신용보증기금의 대출보증 심사 평가 우대, 매출채권보험 가입 보험료 할인, 경영 상담(컨설팅) 비용 지원과 기업 연수 기회도 제공된다.

복지부 류양지 사회서비스정책과장은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를 통해 지역 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하는 기업을 발굴하고 우수 사례를 확산함으로써 지역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국제연합(UN)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이행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를 통해 기업의 사회공헌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은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기업과 비영리단체가 함께 만들어낸 사회적 가치를 지역사회가 인정해주는 제도이며, 인정제 시행을 기점으로 지속가능한 지역복지공동체 구축이 보다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