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The가꿈 3기’ 사전교육 개최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The가꿈 3기’ 사전교육 개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가꿈 3기 사전교육 참가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The가꿈 3기 사전교육 참가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는 ‘The가꿈 3기(이하 The가꿈)’ 사전교육을 지난 24일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당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The가꿈은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의 학습 지도·정서 지원을 위한 대학생 봉사자 파견과 장학금 지원사업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의 후원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가 3년째 진행하고 있다.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는 “대학생들은 등록금과 생활비 또는 취업에 필요한 각종 자격취득을 위한 자금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살아가고 있다.”며 “장학 지원을 통해 어려움을 해소하고, 현재 정부지원 부족으로 돌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에는 학습봉사자를 파견해 아동들의 학습과 생활지도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The가꿈은 서울·경기·인천 소재 지역아동센터와 대학생 100명을 서류전형과 면접심사를 통해 선발했다. 1년, 2학기 동안 30회기, 100시간의 활동을 수행하면 1인당 총 300만 원의 장학금을 현대백화점그룹으로부터 받는다.

The가꿈 사전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은 한 해 동안 진행될 봉사활동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지역아동센터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현황, 저출산과 사회적 돌봄에 대해 강의 등을 들었다.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봉사 기간 중 총 세 차례의 워크숍에 참여해 지역아동센터의 아동들과 실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도록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특히 지역별로 인적 네트워크를 꾸려갈 수 있도록 총 14개 조를 편성해 활동하게 된다.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옥경원 대표는 “가꿈의 매력은 실용과 현실의 숙제인 장학금 지원과, 가치와 미래의 숙제인 사회적 봉사 프로그램의 융합으로 지속 가능한 봉사활동과 미래세대인 청년 지원의 핵심을 모두 갖추고 있는데 이는 현대백화점그룹의 후원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3기 기장으로 선출된 연세대학교 2학년 김예진 학생은 “The가꿈을 통해 개인의 성장 뿐만 아니라 자조모임을 통해 진정성 있는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