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가 선물로 다가왔던 이야기 찾는 ‘봉·선·이’ 공모전
봉사가 선물로 다가왔던 이야기 찾는 ‘봉·선·이’ 공모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7.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9월 1일까지 시민 누구나 개인 혹은 단체로 참여 가능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자원봉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다양한 경험과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오는 9월 1일까지 봉사가 선물로 다가왔던 이야기 ‘봉·선·이’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주제는 ‘나에게 선물이 됐던 봉사 경험’이다.

봉사가 힐링이나 취미가 된 경험, 진로에 도움이 됐거나 스스로 성장했던 경험, 봉사를 통해 찾은 제2의 인생 등 본인의 경험이 담긴 소소한 이야기를 기다린다.

이야기는 영상·이미지·글로 표현된 작품이면 어떤 형식이든 상관없다.

자원봉사는 상호호혜적인 활동이지만, 지금까지 봉사자는 ‘Giver(시혜자)’로서 헌신하고 희생하는 영웅적 이미지로만 조명됐다. 이번 공모전은 봉사자를 ‘성공한 Giver(호혜자)’로 재조명한다. 자신에게서 봉사의 의미를 찾은 봉사자의 경험을 들어보자는 취지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담당자는 “남을 위해 했던 일이 나를 위한 일이 되고, 내가 하고 싶어서 했던 일이 사회에 도움이 되기도 하는 등 봉사를 통해 모두가 각자에 맞는 선물을 받는다.”고 말했다.

공모전은 연령, 지역 제한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서울시자원봉사센터 누리집(volunteer.seoul.go.kr)에서 신청양식을 작성해 전자우편이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내·외부 전문가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작 총 28편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결과는 서울시자원봉사센터 누리집을 통해 오는 9월 11일 발표되며, 모든 응시자에게 개별 안내된다.

수상자에게는 총 750만 원 상당의 상금 및 부상과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상이 수여된다.

선정된 작품은 향후 전시회 및 홍보 콘텐츠로 활용돼, 많은 사람들에게 본인의 봉사 경험과 생각을  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는 서울시자원봉사센터(02-2136-8714)로 연락하면 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안승화 센터장은 “이번 공모전이 봉사활동과 개인의 삶이 어떻게 연결돼 있는지 살펴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봉사자 개인적으로도 봉사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시민 봉사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