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암 생존자자립 지원하는 ‘리부트(Reboot)’ 대상자 모집
청년 암 생존자자립 지원하는 ‘리부트(Reboot)’ 대상자 모집
  • 백미란 기자
  • 승인 2019.07.2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알복지재단-한국BMS제약
7월 23일~8월 18일까지 모집, 암 완치 판정받은19~39세 청년 10명 선정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과 한국BMS제약이 지난 23일~오는 8월 18일까지 청년 암 생존자의 자립을 돕는 ‘리부트(Reboot, 이하 리부트)’프로그램 대상자를 모집한다.

리부트는암 투병으로 중단된 청년들의 삶을 재작동 시킨다는 의미로, 청년 암 생존자들의 빠른 사회복귀와 자립을 위해 교육과 취·창업 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리부트의운영기금은 한국BMS제약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기부금과 회사의 후원금으로 이뤄진 1:1매칭그랜트 형태로 마련됐다.

모집 대상은암 진단 후 완치 판정을 받은 만 19~39세 청년이다.

지원은 밀알복지재단 누리집(www.miral.org)를 통해 지원서 다운로드 후 양식에 맞게 작성하여 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총 10명을 선발하며, 선정된 대상자는 오는 9월부터 1년 간 사회 복귀와 자립을 위해 1인 200만원 한도 내에서 본인에게 필요한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또한 정서지원을 위해 가족여행 등도 1인 1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청년 암 생존자들은 길고 힘든 치료와 사회적 편견으로 교육의 기회나 일자리 등을 잃는 경우가 많다.”며“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암 생존자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