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철 멍드는 ‘계곡 명당’..불법 영업 무더기 적발
피서철 멍드는 ‘계곡 명당’..불법 영업 무더기 적발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8.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근교 피서지로 손꼽히는 포천의 백운계곡.

휴가철 이맘때면 ‘계곡 명당’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물길 따라서 철제 그늘막과 천막들이 줄지어 보입니다.

심지어 물놀이용 칸막이를 설치해 계곡물을 억지로 가두기까지 합니다.

 

“설치하는 것도 불법인데, 설치한 걸 이용해서 물을 막는 거도 불법이에요.” / “다 불법이겠죠, 뭐…”

 

양주에 한 음식점은 아예 하천 안에 평상을 깔고.

마음대로 주변 바위에 시멘트를 발라 파라솔도 폈습니다.

 

“이것도 자연적인 거 아니죠?” / “아마 여기 있는 거 긁어서 만들어놨거나…”

 

영업장 신고도 하지 않은 채 파리가 들끓는 환경에서 음식을 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음식을 좀 따로 놓으셔야지, 파리 좀 봐요.” / “파리가 많은 게 아니라 날이 궂어서 그래요.”

 

여름 특수를 노린 터무니 없는 배짱 장사도 성행합니다.

20만 원 하는 닭백숙 등 바가지 음식값까지 무법천지였습니다.

경기도가 포천 백운계곡과 광주 남한산성, 양평 용계계곡 등 경기지역 16개 계곡을 돌며 적발한 음식점은 모두 69곳입니다.

 

인터뷰-이병우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유명 계곡에 천막이나 단상을 설치해서 자릿세를 받고 불법 음식점을 운영하면서 자연을 훼손하고 폐수를 배출하는 고질적 불법행위…”

 

이런 행위는 최고 징역 2년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돼 있습니다.

불법 시설물 때문에 이용객 안전에 대한 우려부터 폐수와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합니다.

도는 적발된 업주들을 형사입건하고 해당 지자체에 원상복구 등 행정 조치를 요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