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DPI, 장애인 문화·관광 접근성 증진을 위한 한·중·일 교류
한국DPI, 장애인 문화·관광 접근성 증진을 위한 한·중·일 교류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8.0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장애청년과 활동가 22명 초청, 8월 11일~14일 활동

한국장애인연맹(DPI)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를 위한 문화·관광 접근성을 구축하고, 국제 교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11일~14일까지 서울 일대에서 장애인 문화·관광 접근성 증진을 위한 한·중·일 장애인단체 교류 대회를 진행한다.

이번 교류 대회는 롯데면세점과 보건복지부 측의 후원을 받아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장애 청년들과 활동가 22명을 초청해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롯데면세점 패밀리콘서트 관람, 광화문 및 잠실 일대 도심 관광지 체험, 국립장애인도서관을 방문해 접근성과 편의시설을 직접 확인하고 체험한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접근성 개선 방안을 공유하고, 롯데면세점과 한국장애인연맹(DPI)에서는 각각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 관계기관에 제안서를 제출 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중·일의 장애인권리협약, 인천전략, SDGs 이행 현황을 공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교류강화와 공동 발전을 위한 방향을 모색하는 고위급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