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복지재단, 장애아동·청소년 보조기기 지원 사업 전달
롯데복지재단, 장애아동·청소년 보조기기 지원 사업 전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8.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병변·지체장애 아동·청소년 153명에게 보조기기 지원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서울시동북보조기기센터는 지난 13일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3층 강당에서 ‘2019년 롯데복지재단 장애아동·청소년 보조기기 지원 사업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롯데복지재단 장애아동·청소년 보조기기 지원 사업은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주최, 서울시동북보조기기센터 주관, 롯데복지재단 후원으로 전국 18개 기관(보조기기센터 14개소, 장애인복지관 4개소)과 협력해 수행됐다.

최중증 뇌병변·지체장애 아동·청소년 중 국민기초생활수급자뿐만 아니라, 저소득자(2019년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를 포함해 총 2억 원 규모의 보조기기를 지원하는 선도적인 보조기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전달식에는 롯데복지재단의 허성관 이사장과 소대봉 사무국장 외 2명, 주관기관인 한국뇌성마비복지회 김태섭 회장,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류영수 관장과 오명원 사무국장 외 7명 등이 참석했다.

롯데복지재단의 허성관 이사장은 “2017년 보조기기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3년째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는데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줄수 있어 기쁘다.”며 “향후 더 많은 이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불어 작은 일이라도 꾸준히 도와주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앞으로도 지원사업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의 김태섭 회장은 “뇌성마비인들에게 보조기기란 일상생활에 있어서 꼭 필요한 물품.”이라며 “지원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 사업에는 390여 명이 신청 및 접수를 했다.

최종 심사위원회를 통해 대상자의 경제상황·장애정도·보호자의 노동 강도·접근성·전문가의 소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상세히 검토 후 153명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정됐다. 선정자에게는 이동, 착석, 기립, 보행, 목욕, 위생, 의복의 영역의 보조기기가 지원된다.

더불어 전달식에 참석한 대상자에게는 보조기기만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지원받은 보조기기를 이용해 가족들과 나들이를 갈 수 있는 롯데월드 자유이용권과 식사권을 함께 전달됐다.

한편 롯데복지재단 장애인 보조기기 지원 사업은 지난 2017년 시작해 올해 3년째 진행되고 있으며, 총 6억 원의 후원을 통해 지금까지 478여 명에게 보조기기를 지원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