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SK텔레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공단-SK텔레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8.2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설립 뒤, 장애인 채용직무 단계적 확대
협약식에 참석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왼쪽)과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이 협약서 서명 뒤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협약식에 참석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왼쪽)과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이 협약서 서명 뒤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과 에스케이텔레콤 주식회사는 22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에스케이텔레콤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조기 설립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공단에 따르면 이번 협약 체결은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창출에 노력하고 있는 에스케이그룹 측에서 주도·추진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이번 에스케이텔레콤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은 다시한번 국내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불을 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공단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에스케이텔레콤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은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기여할 것이며 에스케이텔레콤의 기술, 사업 영역에서 새로운 아이템 발굴 공모 등을 통해 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다양한 직무를 발굴해 꾸준히 채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에스케이하이닉스 자회사인 행복모아 준공을 통해 대규모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는 공단과 에스케이는 지난해 11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협약’을 새롭게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