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청와대는 대통령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라.
[성명] 청와대는 대통령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라.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8.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성명서

지난 22일 국회 상임위 정무위원회 전체회의가 있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인 추혜선 국회의원(정의당)이 정운형 국무총리 비서실장에게 주문(注文)한 것이 있었다. 대통령이 기자회견 등 주요 사안을 발표할 때 옆에 수어통역사 배치하여야 한다고 한 것이다.

추혜선 의원은 “대통령의 메시지에 수어통역사가 함께해야 된다.”, “(청와대) 춘추관에 수어통역사가 있어야 한다.”, “각 부처의 장관들이 기자회견 할 때도 수어통역사가 대동되어야 한다.”라고 하였다. 그러면서 그것이 "차별 없는 세상으로 가는 첫 걸음"이라고 덧붙였다.

추혜선 의원의 주문에 정운형 비서실장은 “노력하겠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해보겠다.”는 등 긍정적인 답변을 하였다. 추혜선 의원의 주문이나 정운형 비서실장의 답변은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다.

우리 단체는 몇 년 전부터 청와대는 물론 정부부처에서 진행하는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 배치를 요구해 왔다. 이를 위하여 청와대의 민원, 국가인권위원회의 차별 진정 등 다양한 경로로 청와대와 정부부처에 의견을 전달했다. 하지만 번번이 "검토를 하겠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지난 4월부터 국회 일부의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기 시작한 것이다. 추혜선 의원이 국회 본관(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단체는 지난 달 국회의장에게 국회의 기자회견, 상임위원회 회의 등에 수어통역사를 공식적으로 배치해 달라는 청원도 제출하였다. 이와 별도로 추혜선 의원은 국회 내의 수어통역사 배치를 공식화하기 위하여 국회법 개정안 발의도 준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추혜선 의원의 질의나 정운형 비서실장의 답변은 의미가 크다.

따라서 이제는 청와대가 수어통역사 배치를 더 이상 모른 척 해서는 안 된다. 청와대는 물론 국무 총리실(정부부처)은 기자회견 등을 진행할 때 수어통역사를 어떻게 배치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그것이 장애인의 차별을 해결하는 첫걸음이다. 한국수어법에서 명시된 한국수어가 한국어와 동등한 언어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추락한 농교육의 개선 등 농인들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밑바탕이 된다는 것을 청와대와 정부는 알아야 한다.

2019년 8월 26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