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저상버스 추가 도입… 200여 대 추가 지원에 91억 원 투입
친환경 저상버스 추가 도입… 200여 대 추가 지원에 91억 원 투입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8.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미세먼지 저감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일석이조’ 효과 기대

국토교통부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를 위해 친환경 저상버스를 추가 도입할 수 있도록 91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에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저상버스 도입 지원 사업을 접목해 추경예산으로 편성한 것. 저상버스 도입 지원 사업은, 저상버스와 일반버스 차량가격의 차액에 대해 국가와 지자체가 50:50(서울은 40:60)를 매칭해 노선버스 운송사업자에게 보조금 지급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경 91억 원은 200여 대를 지원할 수 있는 금액으로, 국토부는 올해 본예산으로도 친환경 저상버스 354대(전기319대, 수소35대)분에 대해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현재 시내버스용 전기버스는 모두 저상버스 모델로 출시되고 있고, 국토부가 2021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2%를 저상버스로 교체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어 친환경 저상버스는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저상버스가 확대되면 미세먼지가 저감돼 국민들의 건강에도 이로울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높아지게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