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거, 장애인 투표환경 개선될까
2020총선거, 장애인 투표환경 개선될까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8.2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5월 총선거를 약 9개월 앞둔 지금

장애인 참정권 보장 수준을 살펴보기 위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장애인 참정권 보장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지난 20일 이룸센터에서 개최했습니다.

 

먼저, 장애인들이 겪는 대표적인 참정권 침해 문제는 투표소 문제였습니다.

 

투표소가 매번 같은 건물을 사용하다 보니 같은 문제(편의시설 등 투표소 접근 방법)가 반복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선거공보물 등 정보 접근성을 보장받지 못하는 것도 대표적 문제로 꼽힙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제공과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제공, 발달장애인을 위한 쉬운 언어 제공 등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러한 문제가 계속 지적되자 지난해 공직선거법이 개정돼

1층 또는 승강기가 있는 투표소 확보와

수어 통역 투표 사무원 위촉, 쉬운 읽기형 선거 정보 안내자료 제공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에 대한 세부사항이 계획으로 반영되었는지 점검하고,

내년 총선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장애계와의 간담회에서 장애계 의견 반영사항을 함께 논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