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시각장복, A+ Festival에서 촉각명화전 ‘더 가까이’ 진행
실로암시각장복, A+ Festival에서 촉각명화전 ‘더 가까이’ 진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8.30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은 오는 9월 6일~8일까지 3일간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에서 배리어프리 촉각명화전 ‘더 가까이’를 진행한다. 

A+ Festival은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이하 장예총)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후원으로 진행된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이 진행하는 전시는 ▲뮤직(앙리 마티스) ▲절규(에드바르트 뭉크) ▲물고기와 노는 세 아이(이중섭) ▲구성A: 검정, 빨강, 회색, 노랑, 파랑의 구성(피에트 몬드리안) 등 7점의 촉각명화를 전시할 예정이다.

더 가까이는 시각장애인들의 미술작품 감상을 취지로 기획, 미술관에 가야만 명화를 볼 수 있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고안한 배리어프리 미술전시다.

새로운 미술문화 향유의 장이 될 이번 전시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장벽 없이 누구나 똑같이 문화를 나누는 즐거움을 함께할 수 있다.

전시와 관련된 문의사항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촉각교재제작팀(02-880-0622),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축제 담당자(02-6351-5904)로 하면 된다.

한편 2016년부터 제작된 촉각명화는 서울미고, 선화예고, 홍익대학교, 한양대학교 등 미술전공 학생들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졌다. 기업나눔 프로젝트로 삼성SDS, 포스코대우, LG유플러스 등의 기업에서 제작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