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인도네시아어·베트남어 해설 신설
경복궁, 인도네시아어·베트남어 해설 신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1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어 9월 21일부터 매주 수·토요일 매 3회씩… 베트남어 11월 초 예정

앞으로 경복궁 해설에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가 신설된다.

10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최근 우리나라와  동남아시아 국가 간의 교역량과 관람객이 증가하는 등 경제와 문화면에서 상호간 교류가 활발함에 따라 동남아시아 국가 관람객의 편의를 높이고 문화유산 교류를 확장하기 위해 경복궁 해설에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를 신설·운영한다.”고 밝혔다.
 
경복궁 인도네시아어 해설은 오는 21일 토요일부터 매주 수·토요일 매 3회씩(9:20, 11:00, 14:30) 운영된다.

베트남어 해설은 11월 초부터 운영 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어 해설을 원하는 개인 또는 단체는 해설 시작 전 경복궁 안내실 앞(흥례문 안쪽) 무료 해설 안내판으로 오면 해설을 들을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이번 인도네시아·베트남어 해설 운영을 계기로 그동안 경복궁 관람에서 해설이 제공되지 않아 상대적으로 관람에 아쉬움을 느꼈을 동남아시아 관람객에게 더 만족스러운 관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