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공연 열린다
서울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공연 열린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1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춘, 취업의 터널을 걷고 있을지라도’ 주제로 9월 26일 벨로주홍대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가 삶에 지쳐있는 청춘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의 3차 공연을 마포구 합정역에 위치한 ‘벨로주 홍대’에서 오는 26일 연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개정된 ‘2019년 건강검진 실시기준(보건복지부 고시) 개정안’에서도 볼 수 있듯이 20대와 30대도 우울증 여부를 조기에 진단해 치료가 가능하도록 국가건강검진 정신건강(우울증)검사 범위 확대 적용된바 있다.”며 “이처럼 취업난과 경쟁심화를 주요원인으로 불경기, 수저계급, 차별 등 사회의 다양한 문제 속에서 정신건강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2030 청년들이 점점 늘어나며 정신건강 관리가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음악을 통해 청년이 마음건강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마음건강의 중요성을 인식하며, 자신을 돌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문화행사로 지난 2016년부터 마련되고 있다. 5월, 6월, 9월, 10월에 1회씩, 총 4회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26일 진행되는 공연은 ‘청춘, 취업의 터널을 걷고 있을지라도’라는 주제로 ‘라이너스의 담요’와 ‘시와’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행사는 서울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접수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누리집(www.blutouch.net) ‘2019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신청하기’를 통해 100명을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1인 2매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시 주제에 맞는 간단한 사연을 작성하면 두 명을 추첨해 공연에서 소개하고 초청 음악가의 친필이 담긴 음반을 받을 수 있는 행사도 마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