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회 전국장애인부모대회’, 고령장애인정책 국제포럼 열린다
‘제35회 전국장애인부모대회’, 고령장애인정책 국제포럼 열린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17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3일 AW컨벤션센터, 주제는 ‘장애인가족복지국가를 향하여’
ⓒ한국장애인부모회
ⓒ한국장애인부모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부모회는 ‘제35회 전국장애인부모대회’가 오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시 종로구 부암동 소재 AW컨벤션센터에서 ‘장애인가족복지국가를 향하여(부제: 고령장애인 정책수립으로 생애주기별 지원체계 완성하자!)’를 주제로 열린다고 밝혔다.

제35회 전국장애인부모대회는 보건복지부장관, 외국 연사, 장애 단체 인사, 한국장애인부모회 지부·지회 등에서 약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전에는 식전공연과 더불어 올해의 어버이상 시상과 장애학생 미술공모전 시상, 한국장애인부모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 표창, 부모님께 드리는 감사의 글 낭독 등이 이어진다.

오후부터는 ‘고령장애인 정책수립을 위한 국제포럼’이 열린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김동범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아 세계 각국의 고령장애인의 현황과 정책과제를 살펴볼 예정이다.

주제 발표로는 부산장신대학교 심석순 교수가 ‘한국의 고령(발달)장애인 지원제도’를 발표하고, 보건복지부 장애인서비스과 성재경 과장이 ‘우리나라 고령장애인 관련 정책과 지원방향’을 소개할 예정이다.

외국의 사례로는 미국지적발달장애인협회 Margaret A. Nygren 회장이 ‘고령 지적장애인을 위한 미국의 공공정책, 사회서비스 및 서비스 전달체계’를 소개한다. 이어 일본 죠치대학교 오오츠카아키라 교수가 ‘일본의 고령장애인에 대한 지원’의 내용으로 자세한 과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둘째 날인 24일에는 김승희 국회의원과 장애계 단체들과 함께 국제포럼 과정에서 다룬 내용을 좀 더 심도 있고 실제적인 대화를 나누고자 별도의 간담회를 마련하기도 한다.

한국장애인부모회 정기영 회장은 “고령장애인문제 개선을 위한 TFT 등 그동안 수년에 걸쳐 점차 늘어나는 국내 고령장애인에 대한 지원체계와 전문서비스 등을 요구했으나, 아직까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면서 “올해는 국제포럼을 통해 세계 각국의 고령장애인에 대한 사회서비스와 주요 정책을 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보건복지부, IBK기업은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리서치, 한국미디어네트워크, 국민연금공단, 스타키코리아, 한국장애인부모회후원회 등이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