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선감학원 사진전 연다
인권위, 선감학원 사진전 연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17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12월까지 광주, 부산, 강원인권체험관에서 순회 전시
선감학원 일부 기록 사진. ⓒ국가인권위원회
선감학원 일부 기록 사진.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사건 사진전 ‘소년, 섬에 갇히다’를 오는 12월까지 광주, 부산, 원주 인권체험관에서 순회 전시한다고 밝혔다.

광주인권체험관(10월 2일까지)을 시작으로 부산(10월 3일~11월 13일), 원주(11월 14일~12월20일)에서 열린다.

인권위는 선감학원사건을 국가폭력에 의한 과거사 사건으로 판단했다. 지난해 10월 국회의장과 행정안전부장관, 경기도지사에게 선감학원 특별법 제정과 피해자 피해회복 등 구제를 위한 의견표명을 했다.

인권위는 “이번 사진전은 선감역사박물관, 국가기록원 등에 있는 사진자료를 바탕으로 국가폭력에 의해 선감학원에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고 그 시대를 반성·성찰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총 20여 점의 기록사진, 피해자 증언, 카드 뉴스와 관련 영상물, 기념엽서 배부 등으로 이뤄졌다.

일제강점기 경기도 안산 선감도에 설립된 선감학원은 해방이후 국가 부랑아 정책에 따라 부랑아 강제수용시설로 사용됐다. 1955년부터 1982년 폐쇄 전까지 피해자들은 경찰과 공무원에 의해 선감학원에 강제 수용됐다.

경기도기록관에는 선감학원에 입소했다가 퇴소한 아동 4,691명의 기록이 남아 있고, 당시 입소 아동 연령은 7세 이하 1.3%, 8~13세가 40.9%였다.

피해생존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당시 아동들은 염전, 농사, 축산, 양잠, 석화 양식 등 강제노역에 시달렸다. 꽁보리밥, 강냉이밥과 소금, 간장, 젓갈 등이 식사로 나왔으나 이마저도 절대 부족해 아동들이 열매, 들풀, 곤충, 뱀, 쥐 등을 잡아먹는 과정에서 불의한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강제 수용된 아동들은 선감학원 종사자와 다른 아동에 의한 상습 폭행과 구타 속에서 고통 받다가 탈출 또는 사망했다. 그 피해는 30년이 넘은 지금도 신체·정신·경제적 후유증을 남겼다.

인권위는 역사적 자료와 선감학원 피해생존자들의 증언 등을 바탕으로 2018년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사건 보고서’를 발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