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배 휠체어컬링·장애인조정대회… 이천훈련원과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서울시장배 휠체어컬링·장애인조정대회… 이천훈련원과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1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링대회는 9월 19일~22일, 조정대회는 9월 21일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는 서울시장배 국제초청 휠체어컬링대회와 전국장애인조정대회 등 장애인 종목별 체육대회가 개최된다.

서울시장배 국제초청 휠체어컬링대회는 19일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장에서 개막해 오는 22일까지 4일간 펼쳐진다.

서울·경기·전남·경남 등 전국에서 모인 40여 명의 국내 선수들과 러시아 대표선수들이 소속 시·도와 국가의 명예를 걸고 경기를 진행한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서울시청 휠체어컬링팀은 지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오벤저스’로 불리며 전 국민의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예선 1위로 진출했으나 준결승과 동메달결정전에서 아쉽게 석패하면서 아름다운 4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주축을 이룬 팀이다.

또한 러시아는 전통적으로 휠체어컬링의 강팀으로 현재 세계랭킹 4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서울시청 휠체어컬링팀이 소속된 서울시장애인체육회와 꾸준히 교류를 맺고 훈련과 경기를 병행해 오고 있다.

조정경기는 주말에 펼쳐진다.

오는 21일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제3회 서울시장배 전국장애인조정대회’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120여 명의 장애인조정선수들이 종목별로 나눠 우승을 향한 치열한 쟁탈전을 펼칠 예정이다.

지체 및 시각장애인이 함께 참가하는 남녀혼성종목과 지체장애 남녀개인종목으로 구분되며, 장애인체육 종목 중 유일하게 다른 유형의 장애인 선수가 한 팀을 이룬다.

지난 3월 게임업계 최초로 창단된 넷마블장애인선수단 조정팀과, 지난 4월 공공기관 최초 장애인조정선수단으로 창단된 서울주택도시공사 조정팀도 창단 후 첫 전국대회인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 조정팀에는 2015년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사고를 극복한 하재헌 전 중사가 소속돼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하재헌 선수는 지난 1월 31일 전역 이전에 지난해 전국장애인조정대회 1위, 아시안컵 2위를 수상하는 등 장애인 조정선수로서 두각을 보인 바 있으며, 올해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서 우승을 목표로 하고 훈련에 매진해 왔어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

한편 이번에 개최되는 서울시장배 전국장애인조정대회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테스트이벤트 대회로, 다음달 15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와 동일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