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한국주거환경협회와 업무협약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한국주거환경협회와 업무협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2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은 20일, 복지관 2층 회의실에서 한국주거환경협회와 뇌성마비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문화·예술·주거환경개선 등의 연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주거환경협회는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 사업과 주거환경과 관련한 환경 개선·개발에 관한 정책연구사업을 하고 있으며, 부설기관으로 사랑의 집수리 봉사단과 희망나눔 예술봉사단이 있다.

업무협약을 통해 뇌성마비인의 주거환경개선사업, 문화여가지원사업 등의 사업추진 시 효율성을 증대할 예정이다.

또한 사랑의 집수리 봉사단과 협업해 도배, 장판, 집수리 등 뇌성마비인 가정의 주거환경개선사업과 희망나눔 예술봉사단의 문화예술공연 협조를 통한 문화여가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류영수 관장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과 한국주거환경협회와 업무협약을 하게 됐다. 업무협약을 통해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을 위한 주거환경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주거환경협회 김상규 이사장은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을 위해 한국주거환경협회가 미력하지만, 돕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잘 부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주거환경협회는 사회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도움으로써 사회에 봉사함을 목적으로 2009년 설립됐으며, 지금까지 약 639회 정도의 집수리 봉사를 통해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