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안과 김선영 대표원장,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힐링안과 김선영 대표원장,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25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왼쪽)과 힐링안과 김선영 대표원장이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식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왼쪽)과 힐링안과 김선영 대표원장이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식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사랑의열매)는 힐링안과 김선영 대표원장이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김선영 대표원장, 서울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 보이스사회공헌재단 이상태 대표는 지난 24일 서울특별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전달식을 가졌다.

서울사랑의열매는 “김 대표원장은 가족을 이룬 뒤 바쁜 처지에 허탈감을 느껴 육아우울증에 시달리다 치료를 목적으로 다시 봉사를 시작했다.”며 “그 과정에서 스스로 치유되는 등 나눔의 진정한 가치를 느끼게 됐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실천방법을 고민하다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원장은 “기부란 가진 사람이 나와 내 가족을 넘어 사회에 기여하는 진정으로 ‘큰 사람’이 되는 관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이 내가 더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가 돼 큰 행복감을 느끼며, 나아가 더 많은 사람들이 더 큰 꿈을 위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은 “나눔의 가치를 아는 것과 실천하는 것은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의지와 열정을 갖고 나눔을 실천한 김 대표원장과 함께 서울사랑의열매에서도 최선을 다해 사각지대를 위해 효율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9월 24일 기준 서울지역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수는 271명으로 누적기부액은 약 239억 원이다. 직종별로는 기업인이 118명(43.2%)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는 전문직 42명(15.4%)순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