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 선진화 계획 “사회서비스 일자리 9만6,000개 확충”
사회서비스 선진화 계획 “사회서비스 일자리 9만6,000개 확충”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9.2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내년에 노인 일자리를 포함한

사회서비스 일자리 9만6000개를 추가로 늘립니다.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과 사회 참여를 유도하고

아이 돌봄과 같은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서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9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포용 사회를 위한 사회서비스 선진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사회서비스 공공 인프라 구축과 일자리 확충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2022년까지 일자리 34만 개 창출이 목표입니다.

내년에는 우선 취약계층인 노인과 장애인의 소득 창출을 위해 노인일자리 1만7000개와 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1만 개를 각각 확충합니다.

사회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른 인력 공급도 이번 일자리 계획에 포함됐습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를 위해 관련 일자리가 5,800개 늘어납니다.

정신과적 문제로 긴급상황 발생 시 24시간 대응할 정신건강복지센터 응급개입팀 34개를 만드는 데 204명이 신규로 투입됩니다.

또한, 10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미세먼지 배출 감시단으로 1,000개의 일자리가 생기는 등 정부는 최저임금을 보장한 양질의 일자리를 계속해서 늘려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